전남도, 순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 우수 선정
상태바
전남도, 순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 우수 선정
  • 최용진 기자
  • 승인 2021.09.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숲․미세먼지 차단숲․가로수 분야 5곳 발굴해 전국 공유․확산
순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
순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

【순천=강산뉴스】 최용진 기자 =전라남도가 10년 내 조성된 도시 숲을 대상으로 ‘2021년 전남도 도시숲 우수사례’를 공모해 순천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 등 5곳을 선정했다.

최근 도시 숲이 최고의 힐링 명소이자 아름다운 도시경관 창출, 미세먼지 차단 등 다양한 기능을 발휘함에 따라 숲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 이제 선택이 아닌 핵심 기반시설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난 6월부터 도시숲, 미세먼지 차단숲, 가로수, 3대 분야에 대해 우수사례를 접수, 24개소를 대상으로 전문가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심사를 거쳐 수상 시군을 선정했다.

심사기준은 주변 여건 및 조성현황, 복지서비스 기능, 유지관리, 생태적 건강성, 사회․문화적 기능, 시민참여 현황 등이다.

종합평가 결과 최우수상은 순천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 우수상은 여수시 ‘舊덕양역 폐선부지 미세먼지차단숲’, 특별상은 신안군 ‘신용저수지 가로수길’, 목포시 ‘삼학도 천년 가로수길’, 해남군 ‘우수영 천년 가로수길’이 최종 낙점됐다.

순천시 ‘동천변 그린웨이 도시숲’은 1960년대 대규모 수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천변 국유지에 무허가 주택을 건축해 사용하던 곳을 순천시에서 2013년부터 토지와 건물을 매입 보상해 2020년까지 동천변 둑방 벚꽃길과 연계한 거대한 녹지축을 완성한 곳이다. 전국 어디에서도 보기 드문 우수사례로 호평을 받았다.

여수 舊덕양역 폐선부지 미세먼지차단숲은 1967년부터 조성한 우리나라의 대표적 석유화학공장이 대거 입주한 여수국가산업단지와 인접한 소라면 덕양마을을 대기오염물질과 미세먼지 유입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조성했다.

특히 인근 주민과 방문객을 위해 공원형 힐링숲으로 거듭나도록 메타세쿼이아 등 키 큰 나무와 관목류, 초목류를 적절하게 심어 미세먼지차단숲의 모델화에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됐다.

신안군 신용저수지 천년가로수길은 열악한 섬지역 생태 조건에 적응하도록 지역에서 생산한 낙우송 680그루를 심어 최적의 생육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1개 섬 1개 주요테마 가로수길 조성을 위한 신안군의 열정적 노력이 돋보인다.

전남도는 이번 우수사례 대상지 중 분야별 1개소씩을 산림청 녹색도시 우수사례에 응모해 전남 도시숲 조성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릴 계획이다.

서은수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생활권역에 조성한 도시숲 1ha는 37.5g의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며 “쾌적한 도심 환경 개선과 함께 지역 일자리 창출과 주민을 위한 힐링의 장이 되도록 도시숲 조성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youngjin669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