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연안에 147ha 규모 바다목장 조성 중
상태바
완도 연안에 147ha 규모 바다목장 조성 중
  • 박기철 기자
  • 승인 2021.03.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꼬막 치패·바지락 종패 방류 등으로 자원 및 소득 증대 기여
완도군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모래 및 갯벌 경운 작업)
완도군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모래 및 갯벌 경운 작업)

【완도=강산뉴스】 박기철 기자 = 완도군은 어장 환경변화 등으로 자원량이 감소하고 있는 관내 연안 어장에 어패 자원 보호와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한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50억 원을 투입, 해역 특성을 고려해 수산 생물 서식 공간 제공 및 체계적 관리로 수산 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는 군외면 동부권 원동리에서 대창2리까지이며, 약 147ha 규모로 조성 중에 있다.

완도군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꼬막 및 바지락 방류 작업)
완도군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꼬막 및 바지락 방류 작업)

군은 지금까지 3년간 사업비 30억 원을 들여 꼬막 모패, 바지락 종패 매입·살포와 단지 조성 예정지 모래 살포 및 경운, 환경 개선, 자원량 파악 및 환경 조사 등을 진행했다.

올해는 사업 추진 4년차로 꼬막 치패 및 바지락 종패 방류와 서식환경 개선을 위한 모래 살포, 경운, 어업인 참여형 사업, 효과 조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봉진문 부군수는 “연안 바다목장 조성 사업을 통해 자원 회복, 체계적인 어장 관리로 안정적인 수산 소득을 창출하고, 관광지와 연계한 6차 산업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kc007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